연애칼럼바빠서 연애할 시간이 없다? 누구나 가능하다!

관리자
조회수 326

바빠서, 연애할 시간이 없어서 연애를 못한다는 분들 정말로 많습니다.

 

생각해보세요. 


어떤 사람들은 일이 바쁜 와중에도 연애를 하고, 

어떤 사람은 일이 바쁘기 때문에 연애를 못한다니 아이러니 하지 않나요? 


그러면, 일이 바쁘지 않으면 연애를 할 수 있나요? 


칼퇴근을 하는 직업을 가진 분들도 높은 비율로 연애를 하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상황에서 사람들은 일이 많고, 바쁘고, 일 끝나고 지쳐서, 연애를 못합니다.


 

<시간을 낼 수 있다면 연애할 수 있을까요?>

 


진짜로 바쁘면 연애를 못할까요? 


몇 년간의 상담과 교육 결과 

연애를 못하는 이유는 시간이 없어서가 아니였습니다. 


시간이 없다고 이야기하며 연애를 못하겠다는 분들은 정말 많았습니다. 

그런데 몇몇 분의 사례를 보고 어떤 상황까지 연애를 할 수 있는지를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매일매일 야근해서 모임에 나갈 수가 없다는 분도 

모임 하나 나가지 않고, 소개팅도 받지 않고 연애를 성공했습니다. 



오후부터 새벽까지 일을 하기에 다른 사람들과 만날 수 있는 시간이 없다는 분도 

집근처에서 10살 이상 연하를 만나 연애를 할 수 있었습니다. 



프리랜서로 일을 하는데, 바쁘기도 하고 지방에 살아서 

남자를 만날 수 있는 시간과 장소가 없다는 분도 

적극적으로 구애해줄 남자를 찾아서 연애에 성공했습니다. 


해외출장을 밥먹듯이 해서 연애 타이밍이 안맞다는 분도 

비행기 안에서 좋은 만남을 찾아 연애에 성공했습니다.



모두 연애의 자격의 성공사례입니다.

 


야근과 회식으로 힘들다는 분

새벽까지 일한다는 분

지방이라 힘들다는 분

해외출장이라 힘들다는 분

모두 연애를 할 수 있었습니다.



<받아들여보세요. 효과는 보장합니다.>
 



그러면 그런 이유때문에 연애를 못하던 사람들이 연애를 하게 된 데는

무슨 획기적인 변화가 있었을까요? 


간단합니다. 


세상의 어디를 살아가든지 연애할 기회를 찾아낼 수 있다는 의식과 

그것을 실천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면 됩니다.

 


뭔소리냐구요? 



애초에 시간을 못낸다는 것은 이미 들어가고 있는 시간들로 인해서 

다른 일을 진행할 여력이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이미 들어가고 있는 시간들은 누구나 24시간으로 동일합니다. 


그 시간을 잘 이용하면 충분히 매력적인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고, 

그 중에서 여러분께 맞는 사람을 찾을 수 있습니다. 



여러분이 지나치고 있던 퇴근길과 한잔 마시는 곳과 집 주변과 회사 주변만 해도 

수백명에서 수천명의 쉽게 만날 수 있고 여러분과 같은 고민을 하면서 

사람을 못만나고 있는 분들이 넘친다는 겁니다. 


나에게는 그저 용기내서 한 행동이지만 상대에게는 운명같은 다가옴이 됩니다.

읽는 분이 여성이라면 상대가 나에게 넘어오게 할 수 있는 기술만 

하나 가지고 있으면 상대가 내 마음을 뺏으러 오게 만드는 것은 일도 아닙니다. 



그 어딜가든지 당신에게 유용한 장소로 만들 수만 있으면 

당신에게 분명 연애가 시작될 수 있습니다.


 

<분명 그냥 일상이었던 장소에서도 순식간에 연애가 시작됩니다. 왼쪽에 있는 커플처럼요.>

 


야근을 하고 집에 들어가는 길에도 눈을 돌릴 수 있다면 기회는 수없이 많습니다. 

여기 저기 작업을 걸고 성희롱을 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정말 기회가 있는 곳을 찾을 수 있는 능력을 가지라는 것이죠.

실제로 저도 야근을 하고 집에 가는 길에서 괜찮은 분이 있어 

내려서 한 잔 맥주를 하며 즐겁게 이야기한게 몇 번인지 셀 수도 없습니다.

 


그 마음을 가지게 만드는 것, 어떤 시간에도 내 이상형인 사람을 찾고 

유혹할 자신을 가지는 능력을 가져보세요.

 


그건 한달연애에서 책임져드립니다.



(해당내용은 실제 한달연애 1주차와 상담에서 10개월간 100명 넘게 효과를 본 

강의 내용의 일부를 발췌해 작성했습니다. 최신 강의는 이보다 발전된 내용을 다룹니다.)


한달연애 자세히 보기



카카오톡 문의

0 0